24번째 '아름다운 동행' 충북육아원 방문

오늘은 충북육아원에서 24번째 아름다운 동행을 실시했습니다. 제 인생의 좌우명인 '꿈이 있는자 멈추지 않는다' 라는 주제로 개최한 이번 아름다운 동행은 어려운 환경 속에도 꿈을 잃지 않고 미래를 건설해 나가는 충북육아원생들과의 만남이었습니다.   육아원에 도착하기 전까지 아이들을 어떻게 대하면서 이야기를 Read more

재능기부, 2번째 사랑의 색소폰 연주회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구세군 지원사격을 위한 '재능기부, Read more

새누리당 상당구당협 필승결의대회

오늘 아주 큰 행사인 새누리당 상당구 당협 필승결의대회가 있었습니다. 우리 당협소속의 읍면동별 협의회분들과 도·시의원분들, Read more

최고위원

정우택의원, 충청권 의원 모임 주재

오늘 충청권 의원님들과 최고위원 후보 단일화 관련 논의와 충청의 역할과 발전에 대해서도 몇 말씀 나누었습니다.

저 정우택의원은 앞으로 다방면에서 충청권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cheap nfl jerseys
  • wholesale jerseys
  • Posted on by wtc21.co.kr in 메인 Front Leave a comment

    정우택 최고위원 '늘 나누리 봉사단'과 아름다운 동행

     

    새누리당 정우택 최고위원(청주 상당)이 21일 청주용암종합사회복지관에서 충북도당 청년위원회 ‘늘 나누리 봉사단’과 함께 릴레이 봉사활동을 벌였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늘 나누리 봉사단’과 함께 청주시 상당구 용암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정성스럽게 마련한 생활물품을 전달했다.

    정 최고위원은”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사랑의 전도사로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보여주고 있는 늘나누리 청년봉사 단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봉사의 온기가 퍼져 자원봉사가 따뜻하고 아름다운 사회운동으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청원지역 봉사활동을 마무리 한 늘나누리 봉사단은 내년에도 지역별 계획을 수립해 청년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 wholesale nfl jerseys
  • wholesale nfl jerseys china
  • Posted on by wtc21.co.kr in 메인 Front Leave a comment

    정우택의 새해 첫 '아름다운 동행'

     

     

     

     

     

     

     

     

     

    정우택 최고위원, 새해 첫 ‘아름다운 동행’…중소기업인과 함께

    충북도내 중소기업 경영자 만나, 현장 목소리 청취

    “중소기업이 수출과 내수경제 주연되는 시대 만들어야”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청주 상당)이 새해 첫 ‘아름다운 동행’ 행선지를 중소기업인들에게 돌리고 거래 불공정, 시장불균형, 제도 불합리 등 중소기업을 옥죄는 이른바 ‘3불(不)’ 해법 찾기에 팔을 걷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11일 청주에서 도내 중소기업인 20여명을 만나 ‘아름다운 동행, 시민속으로 달린다’-네 번째 이야기 주제를 ‘중소기업이 강소기업이 되는 나라 만들기’로 정하고 경영자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청취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이 수출과 내수 경제의 주연이 되는 시대를 만들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겠다”며 “중소기업 활성화와 골목상권보호를 도모할 수 있는 정책지원에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유통분야, 건설업계, 태양광 인버터 제조업체, 레미콘 업체 등 각 분야 중기인 대표들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이 실질적으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했다.

    인터넷 할인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김호태 (주)천마하나로 대표이사는 대기업의 무분별한 업계 진출에 대해 횡포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이사는 “일반 할인점이나 인터넷 쇼핑몰까지 대기업이 손대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로 피해가 크다”며 “그럼에도 대기업이 운영하는 온오프라인 마켓은 대규모 매입을 통해 단가를 낮추는 동시에 각종 편의시설을 무기로 빨래, 자판기 등 소규모 품목까지 장악을 시도하고 있다. 우리에게도 숨통을 터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정 최고위원은 “지난해 국감을 하면서 대기업 빵집의 계열사 입점 문제나 기술탈취 문제 등을 집중거론하면서 제도 개선에 앞장 서 왔다”며 “앞으로 유통체계 개선, 중소기업 기술탈취 방지, 하도급 후려치기, 인적자원 양성문제까지 전반적으로 검토해 정책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치전문 기업체를 운영하는 정병만 (주)청원오가닉 대표이사는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정 대표이사는 “농산물 가공공장에 지원되는 농산물 가공원료 수매자금 지원시 융자 금리가 다소 높은데, 개선이 필요하다”며 “또 고의가 아닌 과실로 식품위생법을 위배했을 때 과징금을 부여하는 방법으로 제도를 완화하는 방안도 고려해달라. 영업정지 3개월이면 소상공인은 문을 닫아야 한다”고 토로했다.

    이성노 중앙레미콘 대표이사는 “중소기업 중 무늬만 중소기업이고 대기업이 50∼100% 지분을 갖고 있는 경우도 있다”며 “이렇게 될 경우 특정 업체에만 하청이 몰리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중산층 70% 복원, 좋은 일자리 창출은 무엇보다 중소기업들을 통해 가능하다”면서도 “1990년대 말 당시 IT붐에 편승해, 벤처기업지원책을 내놓았지만, 묻지마 투자와 결합해 벤처 거품을 낳았던 쓰라린 경험이 있다. 예산 퍼붓기식 중소기업 지원이 아닌 경쟁력과 자생력을 갖추는 지원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 최고위원은 지난해 7월부터 ‘아름다운동행-시민속으로 달린다’ 행사를 열고 페이스북 친구와의 만남, 육거리 시장상인과의 대화, 부영아파트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진행해 여기서 제기된 문제점을 의정활동에 반영해 오고 있다.

    올해도 역시 정기적으로 아름다운동행 프로젝트를 이어갈 계획이다.

  • wholesale mlb jerseys
  • cheap jerseys
  • wholesale ncaa jerseys
  • wholesale jerseys
  • wholesale sports jerseys
  • Posted on by wtc21.co.kr in 메인 Front Leave a comment

    청주지역 고교 공연동아리 초청콘서트

     

    청주지역 고교 공연동아리들의 초청콘서트가 있었습니다.

    아직은 어리다고 할 수 있는 고등학생들이었지만

    그 열정과 실력은 결코 아마추어가 아니었기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 아이들이 꿈꾸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됩니다.

  • wholesale jerseys
  • Posted on by wtc21.co.kr in 오늘 미디어 Leave a comment

    아름다운 동행 – 다섯번째 이야기

     

    택시업 종사자분들과의 아름다운 동행이 있었습니다.

    아래는 기사 전문입니다.

     

     

    충북지역 택시기본요금이 인상된 가운데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청주 상당)이 택시업 종사자들을 만나 요금인상에 따른 택시기사들의 입장과 시민들의 반응을 살피며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16일 오후 ‘아름다운동행-시민속으로 달린다’ 다섯 번째 행사를 열고 택시업 종사자들에게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 자리에서 정 최고위원은 “직접 운전대를 잡고 택시운전을 한 경험이 있어 택시 기사분들이 겪고 있는 고충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택시기본요금 인상을 두고 걱정하는 시민분들도 많은 것으로 아는데 실제 업계가 체감하는 반응과 앞으로 개선할 부분에 대해 격의없이 얘기해 달라”고 말했다.

     

    충북개인택시조합 최현태 이사장은 기본요금 인상에 따른 후유증으로 승객감소를 꼽았다. 최 이사장은 “경험상 택시요금이 오르게 되면 6개월 정도는 수익이 떨어진다고 봐야한다”며 “기존 요금보다 19% 인상된 것을 두고 33%가 올랐다고 잘못 알려지면서 곤혹을 겪기도 했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이 “요금이 인상되면 택시기사분들이 가져가는 실제소득도 높아질 수 있는 것이냐?”고 묻자,

    충북모범운전자연합회 이수일 회장은 “법인택시 종사자들의 경우 요금이 인상되면 보통 사납금을 덩달아 올리기 때문에 기사들이 혜택을 보기란 어려울 것”이라며 “택시회사에게는 득이 되겠지만 개인택시 종사자는 영향이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택시감차보조금 제도에 대해서는 “올해 정부예산에 50억원만 편성돼 있어 감차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개인택시 삼선복지회 박종택 회장은 “요금인상에 대해 반응은 다양하지만 요금이 2200원에서 2800원으로 오르다 보니 수입 상승효과를 떠나 택시기사들의 기분이 상승되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회 재의(再議)여부를 논의 중인 ‘택시법’에 대한 의견도 전했다.

    최현태 이사장은 “국회에서 압도적으로 통과시킨 택시법이 대통령 거부로 국회재의를 기다리고 있다. 원안대로 재의결 되길 바란다”며 “오는 20일 충북을 비롯한 전국시도연합은 택시법 통과를 위해 그날 차를 멈추고 여의도로 올라가 원안 통과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노일 前 모범운전자 연합회장은 “택시법이 통과되더라도 법인택시 노동자들에게 이익이 될 수 있도록, 업주보다 노동자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을 해야할 것”이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정 최고위원은 “택시기본료 인상에 따른 서비스 향상 및 안전운행에 더욱 만전을 다해줬으면 한다”며 시민들에 대한 배려도 함께 당부했다.

     

     

     

     

     

  • oakley cyber monday
  • cyber monday oakley
  • michael kors black friday
  • ray ban cyber monday
  • coach black friday
  • ray ban black friday
  • oakley black friday
  • coach cyber Monday deals
  • Posted on by wtc21.co.kr in 오늘 미디어 Leave a comment

    중소기업특허소위 공개 토론회

  • wholesale mlb jerseys
  • cheap jerseys
  • wholesale ncaa jerseys
  • wholesale jerseys
  • wholesale sports jerseys
  • Posted on by wtc21.co.kr in 오늘 미디어 Leave a comment

    정우택 최고위원

    경제민주화가 한국의 새로운 생존전략

    3선 국회의원, 충북도지사, 해양수산부장관 등을 역임한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국가 정책 운영에 직, 간접으로 참여, 정책 수립에서 추진까지 다양한 경험을 쌓으신 분이다. 정 최고위원을 통해 현 국가 정책과 향후 정부가 역점을 가지고 추진해야 할 부분들에 관한 견해를 듣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 전력난에 대해 시급한 대책 없인 근원적 처방은 없어 보이는데

    정부가 참여정부때인 지난 2006년에 5차 전력수급계획을 세웠는데, 수요 예측에 다소 오류가 있었다는 게 지식경제부 장관의 설명이다. 그 이후 정부에서 예측을 다시 했지만 그것과 더불어 발전소를 제대로 짓지 못 하게 된 배경엔 지역주민들의 민원 등으로 인해 발전소 500만 킬로와트를 생산 시설을 확보치 못했다. 정부가 수요 예측을 여유 있게 했더라면 또는 수요예측은 잘 못했더라도 고효율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했다면 최근의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지식경제부 장관에 따르면 전력난은 현재 건설 중인 발전소가 2013년부터 가동되면 2014년부터는 어느 정도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지식경제부에서는 신규발전소를 적기에 준공할 계획이라고 국회 지경위에 보고한 바 있었고 향후 상임위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꼼꼼히 챙겨 볼 것이다.

    -자원 부족 국가인 우리는 전기 생산을 위해 원자력 의존도 높은데 일본 원전 사고 이후 안전도 문제 제기 큰 데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원전이 차지하는 비율은 국내 총발전량의 31.1%이다. (국내 총발전량 4억 9,689만MWh 중 1억 5,472만MWh 차지) 수력, 화력발전 등 다른 발전설비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의존도를 보이고 있다.

    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에서 원자력이 필요하지만 일본 원전사례에서 보듯이 원전은 일단 사고가 발생하면 엄청난 피해를 야기하는 만큼, 안전이 최우선적으로 담보되어야 할 것이다.

    설비의 안전성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운영하는 사람들의 안전의식, 완벽한 안전 관리 시스템도 중요하다.

    이번 우리 고리원전 사례 등과 같이 원전사고는 人災에 의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본 의원이 지식경제위원회에서도 지적했듯이 향후 원전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직원들이 단 한 건의 비리도 발생하지 않도록 비리를 완전 척결하고 최상의 안전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국민들도 원자력에 대해서 안심할 수 있을 것이며 지금처럼 원전을 운영하고 있는 사람들이 각종 비리에 얼룩진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의 신뢰를 찾기 어려울 것이고 이로 인한 원전반대 여론이 커지고 그로 인해 원전설비가 지연되고 전력부족사태가 계속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서 다시한번 심도 있게 점검해나갈 예정이다.

    - 전국에 산업단지 조성이후 당초 예상벗어나 제 역할 못하는 부진 원인은을 어떻게 보시는가

    지난해 말기준으로 전국의 산업단지는 총 915개임, 이 중 가동 중인 단지는 596개이며 2009년 말 기준 전국 제조업체 대비 생산의 36%, 수출의 44%, 고용의 22%를 차지하고 있어 산업단지는 국가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말 현재 596개 단지 중에는 착공 후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단지가 60개로 가동 중인 단지의 약 25%에 육박하고 있는
    실정이다.

    노후화 단지에 대한 유지 개·보수 사업이 필요하며 이들 단지에 대한 추가 투자 없이 단순 관리 기능만으로는 생산 기능 이외의 역할을 하기 어려우므로 이들 단지에 대한 R&D 역할 강화와 배움․문화 등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이 동시에 이뤄져야 할 것이다. 그래야 산업단지가 활성화 될 수 있을 있다.

    지식경제부에 의하면 향후 4년 이내에 착공 후 20년 이상이 경과되는 단지가 50개 더 증가될 것으로 예정되어 단지 노후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서 또 하나 짚고 넘어갈 것은, 2008년을 기점으로 지자체별 개별계획에 의거 산업단지의 개발 확대와 인․허가 절차 및 기간 단축 등의 요인에 의해 전국적으로 신규 산단 지정이 증가되는 추세에 있다. 반면 국토연구원 등에서 조사한
    2016년까지의 산업용지 수급 전망에 의하면 추가수요의 약 14~86% 수준의 공급 과잉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또한 탈공업화와 지식기반산업 중심의 업종 간 융․복합화 등으로 제조업 중심의 산업용지 수요는 점차 감소될 것으로 전망 되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부는 산업단지 지원 사업을 할 때, 과거 개별 단지에 대한 분양․입주 등 단순관리 중심에서 탈피하여 클러스터, EIP, 상생협력 등 산업단지별로 차별화된 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며 QWL 사업을 본격 추진해서 산업단지
    입지환경 등을 보다 고도화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각주) 1 기업정보포털(EIP)이란 기업내의 인트라넷, 그룹웨어, ERP(전사적 자원관리), CRM(고객관계관리), OA 프로그램 등의 데이터뿐 아니라 외부의 정보를 통합해 웹기반에서 제공하도록 해주는 솔루션을 의미한다.

    2 큐더블유엘[QWL] 인간다운 노동생활을 뜻하는 용어. 1960년대 말 미국의 L.E.데이비스가 처음 사용하였다. QWL의 대상은 매우
    광범위하지만, 목표는 노동의 인간화, 즉 노동자가 인간다운 노동생활을 하도록 직무를 설계하고 편성해 가는 데 있다.

     

     

    - 기업 상생동반성장 문제 도출 배경엔지식경제부 역할론 부재를 지적하는데

    지난 9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大·中企 유통분야 상생협력위원회가 개최된 바 있다. 중소기업이 인식하는 ‘상생동반성장’이란 대형유통기업이 커지고 성장하는 것만큼 중소납품(입점) 업체도 적정 수준의 이익을 공유하며 같이 성장해 가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도 중소기업들은 대형유통기업에게 표준거래계약서 준수와 적정 수준의 이익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납품(입점) 업체가 부담하는 판촉비, 인테리어 등의 경비 부담 완화 등을 위해 공정위가 제정한 표준거래계약서 준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수수료 인하, 납품단가 인상 등 적정 수준의 이익 보장을 통해 중소기업 스스로 경쟁력을 갖추고 품질 개선 등을 통한 원가절감, 소비자가격 인하, 매출 증대의 선순환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정부에서는 상생협력에 대한 지속적 관심과 중소 납품(입점) 업체에 대한 배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며 대형유통-중소납품(입점)업체 간 실질적인 소통채널 운영을 통해서 상시적이고 실효성 있게 운영되도록 협의체를 의무화해야 할 것이다.

    또한 지식경제부는 적정 납품단가 책정 등 한 차원 높은 동반성장의 문화와 관행이 업계에 확산되도록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며 이와 함께 중소·중견기업이 역량 있는 동반성장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지원도 확대해야 할 것이다.

    우리 경제가 무역 2조 달러로 가기 위해서는 동반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러한 동반성장은 법·제도와 함께 문화적 정착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선 지식경제부의 더욱 적극적인 역할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장 기능 감시와 감사원 감사에 대해 제구실을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있는 공정거래위원회(정무위 소관)와 감사원(법사위 소관)은 지식경제위원회 소관 기관은 아니다.

    다만 공정거래위원회는 예년 국정감사에서 대기업들의 불법행위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이 논란이 됐던 것으로 알고 있다.

    공정위의 반독점 감시 기능이 약화되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 정책기조가 무색해졌다는 것인데 향후 공정위가 불공정거래 등 시장에 대한 본연의 감시감독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감사원 역시 작년에 저축은행 뒷북 감사 지적에도 불구하고 승진잔치를 벌여 언론의 도마 위에 오른 것으로 알고 있다. 향후 강도 높은 조직 쇄신을 통해서 국민의 신뢰를 되찾아야 할 것이다.

    - 삼면이 바다인 국가 특성을 살리는 신경제 구축 기반 방안이 있다면

    앨빈 토플러를 비롯한 많은 미래 학자들이 미래 경제를 주도할 핵심 산업으로 정보통신과 우주개발, 생명공학 그리고 해양산업을 꼽고있다.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로 열려있는 지리적인 이점도 있고 전통적으로 조선산업과 해운산업을 위시한 해양산업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왔다. 이미 우리 정부는 국가적 차원에서 해양 정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현재 10위권인 우리 해양 국력을 세계 5위권으로 끌어올린다는 장기구상을 수립한 바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해양을 전담으로 하는 부처가 정부 내에 조직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미 범 동아시아 해역 경제권이 형성되어 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환 동해경제권과 환 황해경제권이 우리의 신 경제를 구축할 수 있는 중요한 기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에 차기 정부에서는 해양을 전담할 수 있는 전담 부처를 만들어서 대한민국의 해양강국화를 이끌어 가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 신한일어업협정이 일본과 독도 문제앙금 남겼다 지적 있는데

    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을 막기 위해서는 1998년 체결된 ‘신(新)한일어업협정”을 폐기 혹은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일 양국은 1998년 11월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 획정에 앞서, 양국의 어업 수역을 명확히 하기 위해 신한일어업협정을 체결했는데 이 협정은 우리 영토인 독도를 우리의 어업 수역(水域)이 아닌 한일 양국의 “중간 수역”으로 포함시켰다.

    또 협정문에 독도를 지명으로 표시하지 않고 좌표로만 표시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학계와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신한일어업협정이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했다’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일부 학자는 ‘신한일어업협정은 EEZ의 기점을 독도가 아닌 울릉도로 정했다’, ‘결국 우리 스스로 독도는 우리의 영토에 속한 섬이 아니라 배타적 경제수역과 대륙붕의 권리를 주장할 수 없는 암석이라고 인정해 버린 것’이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외교부는 ‘신 한일어업협정은 어업 수역만 다루는 것이기 때문에 영토 문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독도는 두 말 할 필요 없이 분명한 우리의 영토다.

    독도 관련해서 신 한일어업협정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데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고 신 한일어업협정 관련해서는 추후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 차기 정부가 역점 두어야 할 부분들에 대한 견해를 피력하시다면

    첫 번째는 경제민주화다. 우리 경제는 효율성을 지나치게 강조하면서 공정성의 중요성을 간과한 부분이 있고 그 결과 경제주체 간에 격차가 확대되고 불균형이 심화돼 왔다. 공정하고 투명한 시장경제 질서를 확립해 경제민주화를 실현하는 일이 차기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할 과제일 것이다. 영향력이 큰 기업일수록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이를 위해 과감하고 단호하게 개입하는 정부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정당한 기업 활동은 최대한 보장하고 불필요한 규제는 철폐해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할 것이다.

    두 번째로는 일자리 창출이다. 실업문제가 심각하다. 차기정부는 고용률 중심의 국정운영 체제를 구축하고 전통 제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서비스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해야 할 것이다. 또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성장을 견인하는 쌍끌이 경제를 만들어 내수 중소기업을 키워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세 번째는 복지 및 교육정책이다. 우리의 실정에 맞으면서 국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제도를 확립해야 한다.

  • cheap nba jerseys
  • cheap jerseys from china
  • cheap nfl jerseys
  • cheap hockey jerseys
  • cheap soccer jerseys
  • cheap sports jerseys
  • wholesale jerseys
  • Posted on by wtc21.co.kr in 메인 Front Leave a comment

    중소기업청 국정감사

     

    중소기업청 국정감사

    대기업 계열사 빵집들이 마트에 입점하여 소상공인들이 설 자리를 없애고,

    온누리 상품권 사용가능한 업소에 모텔, 여관이나 마사지업소 등이 등록되어 있는 등,

    중소기업청의 총체적으로 부실한 정책들을 질의했습니다.

    국정감사인만큼 이러한 일들을 반드시 시정토록 하여

    국가 기강이 해이해지는 것을 막겠습니다.

  • wholesale ncaa jerseys
  • cheap nfl jerseys
  • wholesale nba jerseys
  • cheap jerseys
  • wholesale sports jerseys
  • Posted on by wtc21.co.kr in 오늘 미디어 Leave a comment

    2012 충청웰빙자전거 대행진

     

    충청 웰빙자전거 대행진이 있었습니다.

    날씨가 조금 흐린게 걸렸었지만,

    그래도 다행히 행사가 끝날 때가지 비는 내리지 않았습니다.

    최근에 이곳 저곳에 자전거길이 생겨나면서 자전거 타기에도 괜찮은 환경이 조성되는 듯 합니다.

    좋은 자전거 문화가 정착되길 바랍니다.

     

  • cheap authentic jerseys
  • cheap nfl jerseys
  • wholesale jerseys website $18
  • wholesale jerseys website $19
  • Posted on by wtc21.co.kr in 오늘 미디어 Leave a comment

    중앙여성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중앙당 중앙여성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이 있었습니다.

    대선 후보도 그렇지만, 여성분들의 역할이 그 여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여성위원회 활동의 중요성은 이루 말할 것도 없겠지요.

    이번 수여식을 기점으로 각자 맡은 바 소임을 다하여 대선 승리로 향하길 바랍니다!

     

  • black Friday coach sale
  • cyber monday michael kors
  • coach black Friday
  • michael kors black Friday
  • coach cyber monday
  • michael kors cyber monday
  • ray ban cyber monday
  • oakley black friday
  • ray ban black friday
  • Posted on by wtc21.co.kr in 오늘 미디어 Leave a comment